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거취 질문에 “당분간 성찰 시간...돌아보고 숙고하겠다”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해단식을 가졌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14일 자신의 선거 사무소에서 해단식을 가졌다. [연합뉴스]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6‧13 지방선거’ 패배와 관련해 “이 모든 것이 제 부덕의 소치”라고 말했다.
 
14일 안 후보는 이날 안국동 서울시장 선거사무소에서 해단식을 갖고 “모두 후보가 부족한 탓이다. 선거에서 패배한 사람이 무슨 다른 이유가 있겠느냐”며 이같이 전했다.
 
이어 “좋은 결과를 갖고 이 자리에 섰어야 했는데 그렇지 못하게 돼 너무 송구하고 죄송하다”며 “여러분이 성심껏 혼신의 힘을 다해 도와주고 뛰어준 노고를 절대 잊지 않겠다”고 감사를 표했다.
 
향후 거취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는 “이제 당분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 돌아보고 고민하며 숙고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주말 미국 행과 관련해서는 “일요일에 제 딸이 박사 학위를 받기 때문에 수여식이 있어서 주말을 이용해 잠깐 다녀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해단식에는 손학규 선대위원장과 이혜훈 오신환 하태경 이태규 의원 등이 참석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