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전주에 '소통협력공간' 생긴다



【서울=뉴시스】배민욱 기자 = 행정안전부(행안부)는 주민참여 사회혁신 활성화를 위해 올해 처음 추진하는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 사업에 강원도와 전라북도 전주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14일 발표했다.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은 지역주민들이 참여해 다양한 지역문제 해결 아이디어를 직접 실현하는 혁신공간이다. 1개 지방자치단체당 총사업비는 40억원으로 지자체가 토지·건물, 새단장 비용(리모델링비) 등을 제공하고 행안부가 사업비를 지원한다.



소통협력공간은 공간 새단장 등을 거쳐 지역문제 해결을 위한 아이디어 연결공간으로 올해 하반기 지역주민에게 공개된다.



강원도는 춘천시 원도심에 위치해 지역대학 접근성이 높은 옛 춘천도시공사 부지에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사회혁신 도서관, 협업(코워킹) 카페 등을 만들고 청년들의 강원도 유입을 확대하기 위해 귀농체험 청춘열차 등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전라북도 전주시는 성매매업소 집결지였던 시청 앞 선미촌 일대 등을 지역 사회혁신공간으로 변화시켜 사회혁신캠퍼스, 서노송예술촌리빙랩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김용찬 행안부 사회혁신추진단장은 "실질적인 주민 참여가 이뤄지기 위해서는 참여하고 협력할 수 있는 구조를 마련해야 한다"며 "지역문제를 정의하고 다양한 아이디어를 빠르게 검증해볼 수 있는 혁신공간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mkbae@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