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책임지겠다는 말 한 적 없다" 이재명, 인터뷰 논란

13일 밤 진행된 JTBC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인터뷰 화면과 MBC 인터뷰 화면 [각 방송사 화면 캡처]

13일 밤 진행된 JTBC 이재명 경기지사 당선인 인터뷰 화면과 MBC 인터뷰 화면 [각 방송사 화면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질문을 회피하고, 발언을 부인하는 등의 태도를 보여 논란이 일고 있다.  
 
이 당선인은 13일 밤 경기도지사 당선이 확실시된 뒤 가진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아까 말씀 중에 책임질 부분이 있다면 책임을 지겠다, 이런 말씀을 하셨다. 구체적으로 어떤 뜻에서 하신 얘기인가?'라는 앵커의 질문에 대답을 피하는 행동을 보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본 뒤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가 13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에 있는 자신의 선거대책위원회 사무실에서 출구조사 발표를 본 뒤 지지자들과 환호하고 있다. 김경록 기자

 
인터뷰에 앞서 이 당선인은 이날 밤 수원시 인계동 선거 캠프에서 당선이 확실시 되자 "우리 도민들과 우리 국민께서 촛불을 들고 꿈꾸셨던 세상, 공정한 나라, 함께 사는 세상을 만들어달라는 그 꿈이 이번 경기도에서도 이루어지기를 바라는 그 열망이 열매를 맺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우리 국민이 스스로의 삶을 바꾸기 위해 만든 그런 도구라고 생각한다. 저에게 부여된 역할, 또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날 JTBC 앵커는 이 당선인의 발언 중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들에 대해서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는 멘트를 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 당선인은 "어떤 책임이요?"라고 되물었고, 앵커는 다시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을 지겠다, 이렇게 아까 말씀하셨다"고 재차 물었다.  
 
그러자 이 당선인은 "그런 말 한 적 없다"라며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이라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으신가 보다"고 덧붙였다.  
 
이에 앵커가 다시 "아니요. 여기 스튜디오에서 (이 당선인이 말하는 것을) 보고 있었다"라고 말하자 이 당선인은 또다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이 당선인은 이날 밤 이어진 MBC와의 인터뷰에서도 질문을 회피하는 모습을 보였다. 
 
앵커가 '지금 어려운 말씀도 하셨는데 선거 막판에 여러 가지 어려움을 겪으셨다. 앞으로 도지사가 되시면'이라는 질문을 하자 이 당선인은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인이어(통화를 위해 귀에 꼽는 이어폰)를 빼며 질문에 답을 하지 않았다. 
 
이 모습은 생방송으로 전파를 탔고, 네티즌은 이 당선인이 곤란한 질문을 회피하기 위해 안 들리는 척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이 당선인의 이러한 행동은 지방선거를 앞두고 불거졌던 형수 욕설 구설수와 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 의혹에 대한 질문을 사전에 차단하려 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