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 은수미 ‘조폭 커넥션’ 의혹 딛고 성남시장 당선 확실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 [뉴스1]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성남시장 후보 [뉴스1]

6ㆍ13 지방선거에서 성남시장에 출마한 은수미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당선이 확실시 된다는 보도가 나왔다.
 
은수미 후보는 이로써 경기도내에서 유일한 여성 기초단체장이 됏다. 은 후보는 “저를 찍어주셨든 저를 찍어주시지 않았든, 모두 제가 헌신하고 봉사해야 할 분들”이라며 “시민이 시장인 성남을 만들기 위해 항상 듣고, 보고, 제 말은 아끼면서, 다만 실천만 하겠노라 약속드린다”라고 말했다.
 
은 후보는 학생운동과 노동운동을 하다가 19대 국회의원 선거(2012년)때 민주통합당 비례대표로 국회에 입성했다. 20대 총선에서는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성남 중원구에 출마했다가 떨어졌고, 문재인 대통령 당선 뒤 청와대 여성가족비서관으로 들어갔다. 이후 사표를 내고 성남시장에 도전해 당선이 확실시 됐다.  
 
이번 선거때 은 후보는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매달 200만원의 운전기사 월급과 차량유지비를 무상 지원받았다는 의혹 때문에 야당의 집중 공세를 받았다. 이에 대해 은 후보는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울 때 운전을 지원해준 분들이 한두 명이 아니었다”며 “자원봉사일 뿐 특정인으로부터 대가를 수수한 게 아니다”고 반박했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