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 것”

허태정

허태정

“대전을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겠다.”
 

허태정 대전시장 당선자

대전시장에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허태정(53·사진) 후보는 “지역 경제 발전에 힘쓰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허 당선인은 역대 민선 대전시장 선거에서 최초로 당선된 여당 후보다. 허 당선인은 선거기간 내내 발가락 훼손으로 인한 병역기피 의혹과 허위 장애인 등록 문제로 시달렸다. 하지만 지역 유권자들은 허 당선인의 손을 들어줬다. 일각에선 자유한국당에 대한 반감 등에 따른 반사이익을 얻은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허 당선인은 “대전의 위기는 ‘리더십 부재’가 한 원인”이라며 “새로운 대전을 위해, 새로운 인물이 필요하다는 것을 시민들이 공감한 결과가 투표결과로 나타났다”라고 했다. 허 당선인은 “대전을 ‘4차 산업혁명특별시’로 만드는 등 산적한 문제를 차근차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허 당선인은 “원도심과 역세권에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해 대전을 인공지능, 가상현실,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는 신산업의 핵심 거점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또 “대전 곳곳에 스타트업 타운을 만들고 혁신창업 생태계를 조성해 초기 벤처기업 2000개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