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국·캐나다·멕시코, 2026월드컵 공동개최

국제축구연맹(FIFA)은 13일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총회에서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북중미 3개국 연합을 2026년 월드컵 개최지로 선정했다. 211개 FIFA 회원국 중에 203개국 대표들이 참가한 개최지 투표에서 세 나라는 134표를 얻어 65표(무효 4표)에 그친 아프리카의 모로코를 제치고 개최권을 땄다.  
 
1994년 미국월드컵 이후 32년 만에 월드컵축구대회가 북중미 대륙에서 열리게 됐고,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역대 두 번째로 2개국 이상의 공동 개최가 성사됐다. 북중미 3개국이 유치한 2026년 월드컵은 본선 참가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난다. 미국과 멕시코, 캐나다는 2016년 12월에 2026년 월드컵 공동 개최 계획을 선언한 바 있다.  
 
관련기사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