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방선거 투표율 오후 3시 절반넘은 50.1%…재보궐도 50.6%







【과천=뉴시스】임종명 임얼 기자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에 참여한 유권자가 13일 오후 3시 현재 전체의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이번 선거는 오후 3시 기준 4290만7715명 유권자 중 2151만8219명이 참여해 50.1%의 투표율을 보였다. 이중 당일 투표자는1280만1902명, 사전투표 및 거소투표는 871만6317명이다.



이는 2014년 제6회 지방선거 당시 같은 시각 투표율인 46.0%보다 4.1%p 높은 수치다.



당초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투표율은 4년 전보다 낮게 집계됐다. 하지만 지난 8~9일 실시된 사전투표 투표율(20.14%)이 오후 1시부터 합산됨에 따라 전체 투표율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제6회 지방선거 사전투표율은 11.49%였다.



현재 가장 높은 투표율을 보이고 있는 곳은 전남으로 투표율은 61.4%다. 이어 ▲전북 및 제주(57.0%) ▲경북(56.6%) ▲경남(55.5%) ▲강원(55.2%) ▲울산(52.6%) ▲세종(51.9%) ▲충북(50.6%) ▲광주(49.7%) ▲충남(49.6%) ▲대전(48.6%) ▲서울(48.5%) ▲부산(48.1%) ▲경기(47.5%) ▲대구(46.5%) ▲인천(45.3%) 순이었다.



제주는 오전 내내 투표율 1위를 기록하다 전북에 추격당했고 인천은 현 시각까지 투표율 최저기록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 투표는 오후 6시까지 진행된다. 투표가 끝나면 전국 254곳 개표소의 개표·참관인단이 개표 작업에 착수한다. 개표는 중앙선관위 홈페이지에서 오후 7시30분부터 확인할 수 있으며 당선윤곽은 이르면 오후 10시30분께 드러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전국 12개 지역에서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의 투표율은 오후 3시 현재 50.6%로 파악됐다. 오후 3시 투표율부터 사전투표와 거소투표가 반영돼 투표율이 급상승했다.



전남 영암·무안·신안군이 64.6%의 투표율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경북 김천(62.4%) ▲충북 제천·단양(55.3%) ▲울산 북구(53.9%) ▲경남 김해을(50.6%) ▲서울 노원병(50.2%) ▲광주 서구갑(49.8%) ▲서울 송파을(49.5%) ▲부산 해운대을(47.3%) ▲충남 천안병(45.1%) ▲인천 남동갑(44.2%) ▲충남 천안갑(40.6%) 등이 뒤따랐다.



재보선 투표율은 오전 10시, 오후 3시, 오후 6시 기준으로 모두 3차례에 걸쳐 집계된다.



jmstal0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