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숙소서 출발…곧 싱가포르 떠날 듯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밤 북한으로 돌아가기 위해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을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2일 밤 북한으로 돌아가기 위해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을 출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박 3일간의 싱가포르 일정을 마치고 12일 귀국길에 오른다. 
 
김정은 위원장은 현지시간으로 오후 10시20분쯤 전용차를 타고 북측 대표단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을 빠져나갔다. 김 위원장과 함께 온 수행원들도 차량에 탑승해 동행했다.
 
김 위원장이 출발하기 약 2시간 전인 오후 8시쯤, 최강일 북한 외무성 북미 부국장이 수행원들과 함께 캐리어를 끌고 이동하며 출국 준비에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각각 호텔을 빠져나가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김 위원장이 곧 이동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 입국 때 이용했던 중국국제항공(에어차이나) 항공기 등 중국 고위급 전용기 2대는 이날 오후 베이징에서 출발해 창이공항에 도착했다. 공항에는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도 대기 중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30분쯤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미국으로 향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