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中 외교부 “회담 성과 환영·지지…평화기제 수립 힘쓸 것”

중국 외교부가 12일 오후 공식 성명을 통해 북·미 정상회담이 긍정적 성과를 거뒀다며 환영과 지지를 표시했다. 이날 중국중앙방송(CC-TV) 메인뉴스가 보도한 성명에서 중국 정부는 후속 협상을 통해 정치적 해결이 되돌릴 수 없도록 만들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시진핑 중국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연합뉴스]

 
성명은 “한반도 비핵화를 추동하고 정치적 해결 과정에서 얻어낸 중요한 진전”으로 “중국의 기대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특히 “북·미 양국이 양국 정상회담에서 달성한 컨센서스를 실천하고 후속 협상을 통해 더욱 공고하고 넓은 성과를 도출하기를 바란다”며 “이를 통해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이 지속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게 되기를 희망하고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중국은 한반도의 이웃이자 중요한 당사국으로 관련국과 함께 계속해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기제 건립에 힘을 다할 것을 희망한다”고 밝혀 향후 추진될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 논의에 개입할 것을 예고했다.
 
중국은 이날 하루 동안 왕이(王毅) 국무위원, 대변인, 성명까지 세 차례에 걸쳐 자국 입장을 발표하며 촉각을 곤두세웠다. 싱가포르 회담이 결렬되지 않았음이 확인된 정오 경 왕이 외교부장이 아세안 사무국장과 회담후 기자회견을 통해 처음으로 환영과 지지 입장을 밝혔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북미정상회담 관련 성명.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올라온 북미정상회담 관련 성명. [사진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오후 4시 정례 브리핑에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왕이 외교부장의 발표를 반복한 뒤 “중국은 (한반도) 정세가 한층 확실해지면 제일 먼저 정식 반응을 내놓겠다”고 추후 입장 발표를 예고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귀국편 에어차이나 지원에 대해서는 “북한의 요구에 응해 중국국제항공(차이나에어)가 북한 대표단에 계속해서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답했다. 대신 귀국시 베이징을 경유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3차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서는 “만일 중요한 고위층 왕래가 있다면 일반적으로 우리는 적시에 관련 소식을 발표하겠다”며 즉답을 회피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