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입생들에게 낮술 강요한 교수 해임

제자들과 낮술을 마시고 욕설한 의혹이 제기된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해임됐다. [중앙포토]

제자들과 낮술을 마시고 욕설한 의혹이 제기된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교수가 해임됐다. [중앙포토]

충북대는 신입생들과 낮술을 마시면서 얼차려를 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된 충북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A교수를 해임했다.
 
충북대는 지난달 31일 징계위원회를 열어 신입생들에게 강압적으로 낮술을 강요하고 욕설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A교수를 품위손상 등의 이유로 해임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3월 21일 A교수는 신입생 4명과 함께 정오부터 학교 주변 한 중식당에서 점심 겸 술자리를 시작했다. 이들은 교수의 강요로 이 식당에서 오후 4시까지 1차를 했다. 이어 A교수와 제자들은 인근 호프집으로 이동해 7시까지 함께 술을 마셨다. 이로 인해 학생들은 이날 오후 수업에 들어가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A교수는 술에 취해 제자들에게 욕설하고, 얼차려도 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뒤늦게 이런 사실을 확인한 대학 측은 진상조사위원회 구성해 조사한 뒤 A교수를 직위해제 했다. 이 대학 관계자는 “품위 유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해 지난달 징계위원회를 열어 중징계에 해당하는 해임 처분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교수를 강요 혐의로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교수는 “제자들과 술을 마셨지만, 강압적인 자리는 아니었다”면서 “얼차려는 장난스러운 분위기에서 한 것으로, 학생들도 그렇게 받아들였다”고 해명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