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쇼트트랙’ 최민경 성추행 혐의 대한체육회 여간부 검찰 송치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최민경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대한체육회 간부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사진 방송화면 캡처]

[사진 방송화면 캡처]

 
서울 송파경찰서는 쇼트트랙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최민경(36·여)씨를 성추행한 혐의(강제추행)로 대한체육회 간부 A(46·여)씨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7월 울산의 한 노래방에서 회식하다가 최씨 얼굴에 강제로 입을 맞춘 혐의를 받고 있다.
 
2002년 미국 솔트레이크시티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3,000m 계주에서 금메달을 딴 최씨는 2011년부터 대한체육회 직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최씨는 지난달 18일 경찰에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제출했다.
 
배재성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