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교육감, 박선영 찍었다” 선관위에 경고 받은 홍준표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사진)가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박선영 후보에게 투표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서면경고 조치를 했다. [연합뉴스, 뉴스1]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가 최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 사진)가 서울교육감 선거에서 박선영 후보에게 투표했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서면경고 조치를 했다. [연합뉴스, 뉴스1]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는 12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ㆍ13 지방선거 사전투표에서 박선영 서울시 교육감 후보에게 투표했다고 공개 발언한 데 대해 경고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선관위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후 홍준표 대표 측에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제46조 위반의 경고 조치 내용을 담은 문서를 보냈다”며 “법을 위반했다는 판단을 담은 행정조치”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 대표는 지난 8일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지원 유세현장에서 “박선영 후보를 찍었다”는 발언을 한 바 있다. 이에 현행법 위반 논란에 휩싸였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등은 선관위에 엄중한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선관위는 자체 인지하고 경위 파악에 나섰고, 홍 대표의 발언이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에 저촉된다고 판단해 경고 조치를 내리기로 했다.
 
지방교육자치에 관한 법률 제46조에 따르면 정당 대표자나 간부 등이 특정 교육감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는 행위는 금지된다. 이를 어기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
 
정당은 교육감 선거에 후보자를 추천해서는 안 되고, 정당 대표자나 간부 등이 특정 교육감 후보자를 지지 또는 반대하는 등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고 관여하는 행위 역시 금지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