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관표 “한미훈련 중단? 과거와 달라진 것 하나도 없어”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싱가포르 현지에 나가 있는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후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시사 관련 발언에 대해 “과거하고 달라진 것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남 차장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에 설치된 코리아 프레스센터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대독한 뒤 나가는 길에 기자들로부터 ‘한미연합훈련 중단 문제에 대해 미리 한국 정부에 이야기가 있었느냐’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밝혔다.
 
남 차장은 “과거에도 대화가 계속되는 동안에는 그런 걸(한미연합훈련 중단을) 고려해 보겠다는 입장이 있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 차장은 ‘연습(훈련)을 계속하겠다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남북한 간에, 한미간에 또 협의가 있어야 할 그런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남 차장은 ‘한미연합훈련 중단은 결정된 바가 없다는 것인가’ 등의 추가 질문에는 “제가 그런 이야기를 지금 할 상황은 아니다”고 밝혔다.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이 11일 싱가포르에 마련된 코리아프레스센터에서 내외신을 상대로 브리핑을 하고 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군사연습(war games)을 중단할 것”이라며 한미 군사훈련 중단 의사를 밝혔다.
 
이날 남관표 차장은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상당히 많은 이야기가 오간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으며 ‘판문점 선언과 거의 비슷하다는 말도 있다’는 지적에는 “그것보다 훨씬 더 나간 것 같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가 공동성명에 명시되지 않았다는 지적에는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 어떤 문제라도 후속조치를 통해서 잘 풀어갈 수 있다는 믿음이 (북미 간에)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말씀에 앞으로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데 대한 믿음이나 신뢰가 (북측에 대해) 있다는 것은 이번 회담의 제일 큰 성과”라고 강조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