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정인 “북미정상회담, 기대 부응 못했지만 상당히 원만했다”

문정인 교수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의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정인 교수가 2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한반도의 미래' 토론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정인 대통령 외교안보특보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대에 부응하지는 못했지만 상당히 원만하고 무난한 회담이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문 특보는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이번 정상회담을 평가해달라는 손석희 앵커의 질문에 “그동안 기대치가 너무 높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기본적으로 미국은 북한에 대해 체제 보장을 이야기해줬고, 이에 대해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라고 화답했다”며 “이번 회담은 윈윈, 서로가 많은 것을 얻은 회담이라고 본다. 하지만 단순한 시작일 뿐 앞으로 갈 길은 멀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문 특보는 또 미국이 그동안 강조해왔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북한의 비핵화(CVID)가 공동성명에 명시되지 않은 것과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의 합의문은 판문점 선언의 연장 선상으로 볼 필요가 있다. 남북관계 개선, 군사적 긴장 완화와 단계적 군축, 나아가서는 종전 선언, 평화 체제, 비핵화라는 내용에 대해 상당히 맥을 같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는 완전하고도 검증 가능한, 불가역적인 폐기를 이야기하는 것이기 때문에 ‘완전한 비핵화’가 CVID를 포함하고 있다고 본다”고 봤다.
 
문 특보는 “양측이 상당히 많은 토의를 한 것으로 본다. 두 정상은 총론을 이야기한 것이지, 각론은 이어질 후속 회담에서 이야기할 일”이라며 “곧 후속 회담이 열린다고 하니 거기서 구체적인 CVID 일정 등이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