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추미애는 ‘공장’…허태정은 ‘공사장’ 발가락 의혹 진실 공방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12일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엄지발가락 다친 장소를 공사 현장이 아닌 공장에서 프레스에 다쳤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허 후보와 허 후보 캠프, 민주당 등은 그동안 “대덕구 대화동 공사현장에서 철근이 떨어져 발가락을 다쳤다”고 해명했기 때문이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대전을 찾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6.13 지방선거를 하루 앞둔 12일 대전을 찾아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와 박정현 대덕구청장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대덕구 법동 보람아파트 앞에서 열린 대덕구 집중 지원 유세에서 “허태정은 힘들게 살았다. 서민의 아들이다. 공장에서 일하다가 프레스에 다쳐 발가락이 잘려나갔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허 후보가)군대에 가고 싶어도 갈 수 없었다”며 “자기 위치에서 최선을 다하며 살아온 애국자다. 감히 누가 시비를 하느냐. 하다 하다 안 되니까 발가락 갖고 시비한다”고 자유한국당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측은 이날 대변인공동 논평을 통해 “민주당 허태정 대전시장 후보의 발가락 자해 의혹과 관련 급기야 당대표까지 나서 거짓말에 동조했다”고 비판했다.  
 
박 후보측은 “시민들을 우롱하는 여당 후보와 여당 대표의 행태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 이는 그동안 허 후보 측이 주장한 ‘건설공사 현장에서 철근이 떨어져 다친 사고’라는 말을 뒤집은 것”이라며 “허 후보는 도대체 언제까지 시민들을 속이고, 추 대표는 허 후보의 발가락을 보았는가. 허 후보는 이제 거짓과 위선을 그만두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허 후보측 관계자는 “당 대표 비서실측에따르면 추 대표의 발언은 해프닝”이라며 “같은 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가 예전에 프레스에 다쳤다는 이야기를 지원 유세에 많이 해서, 허 후보와 착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허 후보는 1989년 공사 현장에서 철근을 운반하던 중 철근이 떨어져 엄지발가락이 절단되는 사고로 군대 면제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