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한미군사훈련 하지 않으면 많은 돈 아낄 수 있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연합훈련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중앙포토]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연합훈련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북ㆍ미정상회담을 마친 뒤 한미연합훈련을 중단할 수 있다는 점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모두발언에서 ‘전쟁 종식’을 언급했는데, 이 뜻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나온 말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쟁 종식 선언은 무슨 의미냐”는 백악관 출입기자의 질문에 “한미공동훈련을 계속 해왔고, 이것을 전쟁이라고 얘기했던 것”이라며 “그런데 이게 한국과의 무역협정 문제와도 연결되고 있다”고 말했다. 주한미군 주둔 비용 부담과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한 불만을 한꺼번에 말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이에 대한 완전한 거래를 도모하고 있다”며 “일단 연합훈련을 하지 않으면 많은 비용을 아낄 수 있다”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엄청난 돈을 군사훈련에 쓰고 있다. 한국도 부담하지만 일부분”이라며 “괌에서 한국까지 와서 폭격 연습하고 가는 데 큰 비용이 드는데 그것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감축에 대해선 “주한미군은 지금 논의에서 빠져있으며 미래 협상을 봐야한다”고만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