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 “냉전 종식한 북미 정상에 찬사” 트럼프와 후속 조치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전에 이낙연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들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하는 장면이 나오자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전에 이낙연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들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하는 장면이 나오자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마지막 냉전을 종식한 합의”라고 평가했다.  
 
12일 오후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성과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했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있었던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종식하는 세계사적 사건”이라고 평가하며 “북미 정상의 용기와 결단에 찬사를 보낸다. 정상회담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고 환영한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저녁 청와대 춘추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저녁 청와대 춘추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은 “앞으로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우리 정부는 다시는 돌아가지 않고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겠다”며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다. 새시대 열릴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 다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밤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마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할 계획이다. 두 정상은 이번 통화에서 북미정상회담의 성과를 이행하는 방안 등 후속 조치를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문재인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제공]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싱가포르 현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과 통화해 (이번 회담이) 성공적 회담이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미 정상은 전날에도 북미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자 통화한 바 있다. 이번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후 17번째 이뤄지는 한미정상통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