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북 정치범 수용소' 질문에 트럼프 "정당화 해준 건 아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EPA=연합뉴스]

12일 북ㆍ미 정상회담이 끝나고 열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선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에 대해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어떤 대화를 나눴느냐”는 질문이 나왔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서 벌어지는 그런 일에 대해 정당화를 해준 건 아니다”며 “지금은 비핵화에 대해 신경을 쓰고 있는 상황”이라고 답했다. 즉답을 피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나중에 북한 인권 문제에 있어서 내가 신경을 쓸 때가 올 것”이라며 “북한은 나중엔 언젠가 이런 문제에 있어서 진정성 있게 받아들이게 되는 날이 올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북한인권 문제에 대한 질문이 여러번 나왔다. 그때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만남은 비핵화를 목적으로 한 회담”이라고 선을 그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다른 나라에도 인권 문제는 있다”며 “그럼에도 차차 인권 문제와 관련해 뭔가가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제 새 시대가 왔으니 북한의 많은 부분이 바뀔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