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北 인권문제, 현시점서 할일 많지 않아…향후 계속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간략하게 이야기를 나눴지만 현시점에서 논의할 수 있는 일이 많지 않다며 향후 과제로 남겼다.
 
12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 내 인권 침해 문제에 대한 질문에 “(인권 관련) 북한 상황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오늘 (회담의 목적은) 비핵화다”고 일단 선을 그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향후 북한 인권문제를 분명히 다룰 것이다. 그리고 (북한 인권 관련해) 아마 어떤 합의를 이룰 것으로 본다”며 앞으로 북미 간 대화 의제로 다룰 방침을 내비쳤다.  
 
일본인 납치 문제와 관련해서는 “납북자에 대한 관심을 갖고 있다. 이것이 아베 총리의 관심사”라며 “김 위원장에 이 부분을 언급했다. 공동성명에 들어가지 않았지만, 이 부분에 대한 일이 계속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