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은 신사이자 내 친구…통화하겠다”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한미정상회담차 미국을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2일 오전(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고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을 “훌륭한 신사이자 좋은 친구”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북미정상회담 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한국 기자의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어떤 논의를 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번 회담에 대해 큰 성공이었다고 말할 것”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은 최종 협상에서 큰 역할을 했다”며 “그는 아주 훌륭한 신사이자 제 친구다. 문 대통령이 회담 결과를 들으면 아주 만족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부가 이미 공동 성명의 기본 내용을 문서로 문 대통령에 보냈으며 “세부사항에 대해 더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평화 협정 체결 시 북한뿐 아니라 한국과 중국도 서명국으로 참여하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그는 “법적으로 의무사항인지와는 별도로 한국과 중국도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