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스위스 유학파 김정은의 영어 실력은? 입모양 살펴보니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이 성사됐다.
  
김 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유학을 한 만큼 그의 영어실력에 관심이 쏠렸다.  
 
이날 백악관 공동취재단이 제공한 자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북미정상회담장 입구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악수를 하며 "Nice to meet you, Mr. President.(만나서 반갑습니다. 대통령님)"이라고 말했다.
 
당시 대표 취재를 맡았던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 소속 엘리나 존슨 기자는 김정은 위원장의 영어 발언을 들었다고 했다.
 
그러나 잠시 후 존슨 기자는 “다른 사람들은 영어로 발언한 사람이 김 위원장이 아니라 통역사인 것으로 보고 있다”고 공지하고, “오류라면 사과한다”고 전했다.
 
실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인사말을 건네는 입모양이 영상에 포착됐지만 음성은 분명히 들리지 않아 진위 파악은 어려운 상황이다. 
 
오찬을 마친 뒤  두 정상은 오후 1시 20분쯤부터 통역 없이 카펠라 호텔 안 정원을 1분여 동안 산책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의 고교 은사인 미첼 리젠은 12일 미국 NBC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영어를 알지만 아마 모른 척 할 것”이라고 추측했다.
 
기획: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안나영 기자 ahn.nayoung@joongang.co.kr
제작: 오다슬 oh.dase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