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공동합의문 질문에 "CVID 양보한 것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JTBC 방송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JTBC 방송화면 갈무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가 명시돼 있지 않은 것과 관련해 “(공동합의문에)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흔들림 없는 의지라고 성명서에 명시돼 있다”고 말했다.
 
12일 트럼프 대통령은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북한에 CVID를 양보한 것 아니냐’는 외신기자의 질문에 “양보가 아니다. 성명서를 봐라. 이것보다 더 확실한 게 어딨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비핵화 검증을 위한 조치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조치를) 검증할 것”이라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검증을 위해서는) 신뢰가 구축돼야 한다.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잘하고 있다”며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문제이고, 완전히 검증될 것이다. (여기에는) 다른 나라 사찰단도 포함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시간이 없어서 그 단어(CVID)를 다 담을 수 없었다”며 “이미 폼페이오가 후속 조치 논의를 시작했고, 이 주제에 대해 여러번 대화를 나눴다. 북한도 이를 잘고 있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