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석희 사장 황당 방북설…JTBC 보도국 “소문은 소문일 뿐”

[JTBC 캡처]

[JTBC 캡처]

 
12일 싱가포르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뜬금없이 손석희 JTBC 보도국 사장의 방북설이 제기됐다. 더불어 JTBC 일부 기자가 이미 평양에 있다는 황당한 내용도 있었다. 이에 대해 JTBC 보도국 관계자는 “소문은 소문일 뿐 사실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이날 카카오톡 등을 통해 퍼진 루머에는 “손석희 사장이 내일 평양으로 들어간다. JTBC 일부 기자는 이미 평양에 가 있다고 한다”며 “김정은 인터뷰를 목표로 한다는데, 인터뷰 성사는 확정되지 않았다. 손석희 방북은 통일부에서 확인 가능할 듯”이라는 말이 적혀 있다.  
 
이에 대해 JTBC 보도국 또다른 관계자는 “이미 보도국에서도 알고 있는 루머”라며 “그저 웃을 뿐 공식 대응할 필요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현재 손 사장은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싱가포르에서 현지 특별 방송을 지휘하고 있다. 손 사장은 안나경 앵커와 함께 오전 ‘북미정상회담 특집’을 진행,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첫 만남을 생중계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