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김정은 합의문에 '판문점 선언 재확인' 조항

[AFP=연합뉴스]

[AFP=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북미정상회담 공동합의문에는 남북정상회담 당시 합의했던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한다는 내용이 들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 이후 기자들 앞에서 공개한 합의문에는 북미 관계정상화, 한반도의 평화 체제 구축, 판문점 선언의 재확인과 완전한 비핵화, 전쟁포로 및 실종자의 유해 송환 등의 4개 조항이 들어 있다.  
 
특히 ‘판문점 선언’이 언급된 조항은 이번 북미정상회담이 남북정상회담의 연장선상에 있음을 다시 한 번 확인하는 내용으로 눈길을 끈다. 합의문에는 “2018년 4월 27일에 있었던 남북정상회담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쓰여있다.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공동합의문을 교환한 뒤 들어 보이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공동합의문을 교환한 뒤 들어 보이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캡처]

 
앞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4월 27일 판문점에서 만나 ‘핵 없는 한반도 실현’, ‘연내 종전 선언’,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성 설치’, ‘이산가족 상봉’ 등을 천명했다. 판문점 선언에는 ‘한반도에서 비정상적인 현재의 정전상태를 종식시키고 확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한다’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핵 없는 한반도를 실현한다’고 적혀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이번 북미 회담 이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에 보내 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서로 손을 잡고 위로 들어보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서로 손을 잡고 위로 들어보이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