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김정은과 여러 번 만날 것” 후속 정상회담 시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먼저 자리를 떠난 후 기자들을 향해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YTN]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먼저 자리를 떠난 후 기자들을 향해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고 이야기하고 있다. [사진 YT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공동합의문에 서명한 뒤 기자들과 만나 후속 정상회담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후 서명한 합의문을 들고 통역 없이 이야기를 나누며 처음 악수를 나눴던 장소로 되돌아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손에는 붉은색 합의문이, 김 위원장 손에는 어두운색 합의문이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의 질문에 “(김 위원장은) 정말로 좋은 협상 당사자라고 생각한다. 대단히 훌륭한 분이시고 아주 현명하고 똑똑한 분이시기도 하다”고 칭찬했다.  
 
이어 “오늘 서로에 대해 많은 것들을 알게 됐고 각각 나라에 대해서도 많은 것들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에 한 기자는 ‘(김 위원장이) 어떤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됐나’라고 물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다재다능하다. 국가를 사랑하는 분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고 답했다.  
 
이후 두 사람은 다시 대화를 나눴으나 소리가 작아 내용은 들리지 않았다. 고개를 끄덕이며 미소를 짓던 김 위원장이 먼저 자리를 떠났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을 향해 “우리는 다시 만날 것이다. 우리는 여러 번 만날 것”이라며 후속 정상회담을 여러 번 개최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