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탔던 중국 전용기 베이징서 싱가포르행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에어차이나 항공기가 지난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향해 비행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캡처=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탑승한 에어차이나 항공기가 지난 10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향해 비행하고 있다. [스트레이츠타임스 캡처=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 참석차 싱가포르행에 이용했던 중국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가 12일 오후 베이징에서 이륙한 것으로 확인됐다.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에 따르면 중국국제항공 CA62편은 이날 12시 54분(중국시간)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이륙해 싱가포르로 향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단독회담·확대정상회담을 140분간 진행한 뒤 50분간 오찬을 가졌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