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베 “납치문제 등 진전 기대…北 바른길 가면, 밝은 미래있을 것”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진행 중인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핵과 미사일, 그리고 가장 중요한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향한 진전을 가져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12일 아베 총리는 이날 방일 중인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와 회담한 뒤 연 공동기자회견에서 “싱가포르에서는 바로 지금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는 “북한에는 풍부한 자원과 노동력이 있어서, 바른길을 가면 밝은 미래를 그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미정상회담 등에서 일본 정부의 요구가 관철될 경우 북한에 경제적 지원 가능성을 우회적으로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