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여옥 “김정은이 말한 ‘발목 잡는 과거’는 군부 강경파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중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중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 모두 발언에서 회담 성공에 대한 강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주 좋은 대화가 될 것이고, 엄청난 성공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고, 김 위원장은 “우리한테는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또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맞다”고 화답했다.  
 
전여옥 작가는 이와 관련 김 위원장의 발언은 북한의 속사정을 밝힌 것이라고 봤다.  
 
전 작가는 이날 페이스북에 “김정은의 발목을 잡는 북한 내부 강경파를 빗댄 발언이라고 볼 수 있다”며 “그들의 속내에는 ‘오로지 할아버지가 김일성’일 뿐인 젊은 지도자의 행보가 매우 탐탁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전 작가는 또 “그동안 ‘그릇된 편견과 관행들이 눈과 귀를 가렸다’는 표현은 북한이라는 정부체제가 아닌 이단 종교 체제 속에서 세상과 고립된 강경파들의 문제를 지적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우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라는 발언 속 ‘우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아닌 김 위원장과 함께해준 이들을 표현했다는 것이 전 작가의 설명이다.  
 
전 작가는 “그런 뜻에서 김 위원장은 이 만남이 ‘김정은의 생존’을 위한 일생일대의 회담으로 보고 있다”며 “김 위원장도 어젯밤 나들이하면서 많은 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봤다.  
 
전 작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이 가장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체제는 경제적으로는 싱가포르의 번영, 정치적으로는 중국 공산당으로 즉 시장경제에 일당체제라고 한다.  
 
그는 “아마존의 성공법칙이 ‘자기 파괴’라고 한다. 자신들의 가장 큰 강점을 포기함으로써 더 크게 성장했다는 것”이라며 “김정은의 ‘자기 파괴’ 비핵화를 조심스럽게 기대한다”고 긍정적으로 봤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