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계빚 증가세 꺾이나…지난달 6조8000억원 늘며 전달보다 증가폭 줄어

사진은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사진은 서울의 한 시중은행 주택자금대출 창구. [중앙포토]

 가계빚 증가를 막기 위한 정부의 규제와 대책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달 가계대출 증가폭이 줄어들었다.
 
 금융위원회가 12일 발표한 ‘2018년 5월 중 가계대출 동향(잠정)’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6조8000억원 늘어났다. 전달(7조3000억원)보다 증가 폭이 줄었다.
 
 가계대출이 줄어든 것은 신용대출 등을 포함한 기타대출 감소의 영향이다. 지난달 전 금융권 기타대출은 4조3000억원 늘었다. 전달(4조9000억원)보다는 증가폭이 축소됐다. 은행권 기타대출(2조5000억원)도 전달(2조7000억원)보다 증가폭을 줄였다. 
 
 다만 은행권 신용대출은 늘어났다. 지난달 은행권 신용대출은 1조8000억원 늘어나며 전달(1조3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주택담보대출은 증가폭이 약간 커졌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달 전 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2조5000억원 늘었다. 전달(2조4000억원)보다 증가폭이 확대됐다.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줄었지만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늘었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8년 5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권의 주택담보대출은 2조9000억원 늘었다. 전달(2조5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한국은행은 “개별주택담보대출 감소에도 집단대출이 늘면서 전달보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폭이 확대됐다”고 말했다. 
 
 지난달 은행권 집단대출은 1조7000억원 늘었다. 전달(1조원)보다 증가폭이 커졌다. 반면 지난달 은행권 개별 대출은 1조2000억원 증가하며 전달(1조4000억원)보다 증가폭을 줄였다.
 
 금융위에 따르면 올들어 5월까지 가계대출은 27조4000억원 늘었다. 이는 가계 빚이 급증했던 2015~2017년의 같은 기간 중 최저수준이다. 
 
 금융위는 “신DTI(총부채상환비율)와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등 주택담보대출 규제를 강화한 효과가 나타나며 가계 빚 증가세가 둔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금융위는 “올해 안에 모든 업권에 DSR 시범 운영을 실시하고 제2금융권에 개인사업자대출 가이드라인을 도입하는 등 가계대출 증가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