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싱가포르 찾은 로드먼, 김정은 이야기하다 눈물 흘린 이유는?

[사진 CNN 화면 캡처]

[사진 CNN 화면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절친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출신 데니스 로드먼(57)이 미국 CNN과의 인터뷰에서 눈물을 쏟았다.
 
12일 로드먼은 CNN과 인터뷰에서 정상회담 성사와 관련, “오늘은 멋진 날”이라면서 “내가 이 모습을 보기 위해 여기까지 왔다. 너무 행복하다”고 말했다.
 
특히 로드먼은 “트럼프 대통령의 비서가 내게 전화해 ‘대통령이 당신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 그는 당신을 정말 좋아한다’고 말했다”며 “(정상회담 성사는) 우리 모두에게 공이 있고, 이런 일이 일어나게 돼 그저 기쁘다”고 밝혔다.
 
로드먼은 작년 5월까지 최소 5차례에 걸쳐 북한을 다녀온 로드먼으로 알려져 있다.
 
이후 로드먼은 인터뷰를 하며 점점 감정이 격해졌다. 인터뷰 내내 감정에 북받친 듯 울먹였으며 끼고 있는 선글라스 아래로 눈물을 흘러내리기도 했다.
 
로드먼은 “북한에서 김 위원장을 만나고 그가 미국과 대화하고 싶다고 했다”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을 만나려 했는데 거절당했고, 아무도 내 말을 믿어주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로드먼은 “방북 이후 너무 많은 죽음의 위협을 받았고, 집에 갈 수 없어 숨어 있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로드먼은 “그러나 오늘 같은 날이 올 줄 알았다”며 “오늘은 트럼프와 김정은의 날이자 세계의 날이지 나의 날이 아니다. (이번 정상회담이) 북한에서 벌어지는 일에 한 줄기 빛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12일 새벽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에 도착한 로드먼은 자신의 트위터에 “역사적 회담을 위해 싱가포르에 막 도착했다”며 “미국 대통령이 전 세계에 혜택이 돌아갈 믿을 수 없는 성공을 이뤄내길 고대한다”고 적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