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은, 트럼프에 직접 "nice to meet you" 했을까?···실제 영어 실력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역사적 첫 만남에서는 김 위원장이 영어로 직접 소통할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였다. 김 위원장이 어린 시절 스위스에서 유학을 한 만큼 유창한 영어를 구사할 수 있다면 두 사람의 대화가 더 편안한 분위기에서 진행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날 오전 언론에 공개된 두 정상의 만남 장면에서는 김 위원장이 영어를 쓰는 모습은 등장하지 않았다. 오전 10시4분께 미국 성조기와 북한 인공기를 배경으로 한 회담장 입구에 두 정상이 함께 섰을 때 트럼프 대통령은 악수를 하며 영어로 인사말을 몇 마디 건넸다. 10초 가량의 악수가 진행되는 동안 김 위원장은 미소만 지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멀리서 통역하는 말소리도 들렸다. 이날 김 위원장의 통역은 김주성 외무성 요원이, 트럼프의 통역은 국무부 이연향 통역국장이 맡았다.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미정상회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두 사람이 사진 촬영을 마친 후 좌측으로 이동하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팔을 잡으면서 말을 건넸다. 가벼운 인사말이 이어졌을 것으로 추정되지만 김 위원장은 직접 영어로 문답하기 보다는 미측 통역을 바라보며 들었다. 백악관 출입기자단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Nice to meet you Mr. president(반갑습니다. 대통령님)”라고 인사말도 건넸다고 한다. 공개된 영상에선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각에선 이 발언을 놓고 김 위원장이 아닌 북측 통역이 전한 말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이후 회담장에서 공개된 모두발언 중에도 트럼프 대통령이 인사말을 시작하자 김 위원장은 표정이 없는 듯한 모습으로 듣기만 했다. 미측 통역이 시작되자 고개를 끄덕이며 듣다가 “만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아주 전혀 의심 없이 좋은 관계를 맺을 거라 생각한다”는 통역이 나오자 그제서야 활짝 웃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단 정상회담은 공식 회담인 만큼 상대국 언어가 능숙해도 김 위원장으로선 당연히 자국어를 쓰고 통역을 듣는 게 외교 관례다. 게다가 중요한 회담이라 많이 긴장했다면 익숙한 언어에 더 귀 기울였을 수도 있다.  
 
대북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외국 유학생활을 했다지만 자연스럽게 긴 대화를 나눌 만큼 영어 실력이 유창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안다. 물론 길지 않은 문장을 천천히 얘기하면 상당 부분 알아들을 수 있는 수준은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김 위원장을 여러 차례 만났던 캐나다인은 익명을 전제로 “김 위원장은 외국 인사를 만날 때 통역을 대동하기는 하지만 영어를 잘 알아듣고 때로는 통역을 건너뛸 때도 있다”고 전했다. 
 
싱가포르 특별취재팀 yumip@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