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굳은 얼굴로 '세기의 악수' 12초···마치 눈싸움 같았다

12일 오전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의 회담장 입구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먼저 나타났다. 오전 8시53분 김정은이 차량에서 내려 대기실로 들어갔다. 인민복 차림이었고, 왼손에는 검은색 서류철, 오른손에는 안경을 벗어들고 좌우를 살피면서 걸었다.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기다리고 있다 김정은을 맞았다. 김정은은 이를 보고 가볍게 목례했지만 얼굴에 웃음기는 없었다. 김정은의 뒤를 따라 김영철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들어갔다.  
 
세기의 악수.[EPA=연합뉴스]

세기의 악수.[EPA=연합뉴스]

6분 뒤 오전 8시59분 트럼프 대통령이 도착하면서 주변은 긴장하기 시작했다.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그의 정치 슬로건을 상징하는 붉은색 넥타이를 맨 그는 재킷을 살짝 여미면서 전용차량인 '비스트'에서 내렸다. 트럼프의 얼굴에서도 웃음기는 찾아볼 수 없었다. 모두가 긴장한 듯 상기된 표정이었다. 
 
이어 레드카펫이 깔린 카펠라호텔 별도 4각형 모양의 공간에 마련된 접견 무대에서 악수 교환 이벤트가 있었다. 두 정상은 손을 곧바로 뻗은 채 손을 잡았다. 트럼프는 종종 선보이던 상대방 손을 잡고 흔드는 제스처를 하지 않았다. 대신 한 손으로 김정은의 팔뚝 부분을 두차례 쳤다.  
 
역사적인 첫 악수는 12초 간 계속됐다. 하지만 말이 악수이지 눈싸움이었다.
20㎝ 가량의 키 차이 때문에 트럼프는 밑을 내려다보고 김정은은 트럼프를 향해 고개를 뻣뻣히 들고 눈길을 피하지 않았다. 트럼프가 뭐라 영어로 말을 걸었지만 김정은은 대꾸를 하지 않았다. 상대적으로 김정은의 표정이 굳어 있었다. 대조적이었다.  

악수를 마친 두 정상은 환담장으로 이어지는 복도를 10m가량 나란히 걸었다. 걸음을 떼기 전 김정은은 트럼프에 영어로 "Nice to meet you, Mr. President (대통령님, 만나서 반갑다)"란 말을 건냈다고 백악관 측은 밝혔다. 
복도를 걸어가다 회담장 출입구를 헷갈려하는 김 위원장에 트럼프 대통령은 팔로 등을 다독이며 방향을 알려주기도 했다.
 
환담장에 들어와 의자에 나란히 앉은 두 정상이 모두발언에 나섰다. 
트럼프는 양손을 손가락으로 모은 채 다소 조용한 목소리로 말을 건냈다. 트럼프는 "무한한 영광이다.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받아 김정은이 말을 꺼냈다. 그는 트럼프 쪽을 바라보지 않고 전방과 통역 쪽을 교대로 응시한 채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은 아니었습니다.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그 과거가 있고, 그릇된 행동과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그랬는데, 우리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습니다"고 말했다. 중간중간 미소를 보이긴 했지만 굳은 표정이었다. 김정은이 말하는 동안 트럼프는 계속 김 위원장쪽을 바라봤다. 다만 계속 김정은이 트럼프쪽을 보지 않아 눈길을 마주치진 못했다.
 
양 정상의 모두발언이 끝나고 취재진들이 퇴장할 때도 두 정상은 서로를 쳐다보지 않았다. 이후 두 사람은 단독회담에 돌입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통역 외 배석자 없이 단독회담을 이어가는 동안 양국 대표단은 밖에서 대기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대변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수행원들이 나란히 서서 TV화면을 지켜보는 사진을 올렸다. 미 측에서는 존 켈리 비서실장,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북측에서는 이수용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국제부장, 이용호 외무상, 정복 차림의 노광철 인민무력상,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이 김영철 부위원장, 이수용 부위원장과 대화를 나누는 사진도 여러 장 있었다. 폼페이오 장관과 볼턴 보좌관이 나란히 있는 사진이 없는 점이 눈길을 끌었다.    
 
싱가포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