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김정은 "여기까지 오는 길, 쉬운 길은 아니었다"

김정은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 공식 자리에서 "여기까지 오는 길, 쉬운 길은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오가 있고 그릇된 관행들이 때로 우리 눈과 귀 가리기도 했지만,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자리까지 왔다"고 덧붙였다. 
 
이에 도널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맞다. 하지만 오늘 회담은 아주 성공할 것 믿는다. 의심없이 좋은 관계를 가질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말에 웃음으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미소에 엄지로 화답하며 긍정적으로 호응했다.  
 
두 사람은 대화에 앞서 북미정상회담 회담장인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도착해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공식 자리에서 간단한 대화를 나눈 두 사람은 한국시간 10시 20분부터 약 45분간의 단독회담에 들어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