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트럼프-김정은, 12초간의 악수…'세기의 만남' 이뤄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9시(싱가포르 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 회담장인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도착해 '세기의 악수'를 나눴다.
 
이날 두 사람은 서로 마주보며 다가와 웃으며 12초 동안 '진한 악수'를 했다. 이후 대화를 나누며 복도를 함께 걸어 회담장으로 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도 평소처럼 검은 인민복을 입었다. 이날 전문가들은 "사회주의 등 체제 유지를 강조하는만큼 이같은 복장을 한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을 내놨다.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등이 김 위원장을 수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빨간 색 넥타이에 짙은 남색 정장 차림이었다. 
 
[사진 YTN 캡처]

[사진 YTN 캡처]

이날 오전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 1분 캐딜락을 타고 샹그릴라 호텔을 출발한 트럼프 대통령이 센토사 섬 카펠라 호텔에 먼저 도착했다. 약 10분 후 오전 8시 13분 김정은 위원장이 출발해 8시 30분 도착했다. 김 위원장이 8시 53분 먼저 회담장에 왔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을 1분여 남겨놓고 입장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연장자 예우 차원에서 먼저 도착해 기다린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담이 열릴 카펠라 호텔 회담장은 성조기와 인공기 12기로 입구가 장식됐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