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웨덴 언론 “첫 경기 상대 한국의 비밀 병기는 이승우”

한국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승우. [뉴스1]

한국축구대표팀 미드필더 이승우. [뉴스1]

러시아 월드컵 본선 첫 경기 상대 스웨덴이 ‘코리안 메시’ 이승우(20ㆍ헬라스 베로나)를 한국전 요주의 인물로 꼽았다.
 
스웨덴 매체 ‘풋볼스카날렌’은 12일 “이승우는 ‘아시아의 메시’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한국 선수들 중 월드컵에서 돌풍을 일으킬 수 있는 무기로 주의해야한다”면서 “자국 축구팬들에게 큰 기대를 받고 있는 이승우가 월드컵 본선 도전을 앞두고 있다”고 소개했다.
 
‘풋볼스카날렌’은 “이승우는 한국축구대표팀의 두 공격수 권창훈과 이근호가 부상으로 탈락하며 대표팀에 뽑혔다”고 설명한 뒤 “스웨덴전에 손흥민과 더불어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다. 이승우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설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승우가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A매치 평가전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이승우가 지난달 28일 온두라스와 A매치 평가전에서 득점 기회를 놓친 뒤 아쉬워하고 있다. [뉴스1]

이어 “이승우는 바르셀로나 유스에서 성장했고, 헬라스 베로나를 통해 성인 1군 무대에 데뷔했다”며 “메시처럼 무게 중심을 낮추고 공을 몸 가까이에 붙이는 수준 높은 플레이를 구사하는 선수“라 보도했다. ”이승우를 막으려면 넘어뜨리는 수 밖에 없다“는 일본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의 발언도 함께 소개했다.
 
축구대표팀은 오는 18일 오후 9시 니즈니 노브고로드에서 스웨덴을 상대로 러시아 월드컵 본선 F조 조별리그 첫 경기를 치른다. 상트페테르부르크(러시아)=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