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ONE SHOT] 서울 무단횡단 사망사고 분석하니…최다 발생 지역은 여기

 
죽음 부른 무단횡단 이유 물으니...

죽음 부른 무단횡단 이유 물으니...

디자인=김은교 디자이너

서울지방경찰청은 최근 5년간 무단횡단 사망사고를 분석한 결과 매년 소폭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여전히 보행자 사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무단횡단 사망자 수는 2013년부터 5년간 618명으로 전체 보행자 사망(1041명)의 60%를 차지했다.

서울 시내 지자체별 보행자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지역은 영등포(49명), 마포(36명), 동대문(35명), 구로(32명), 송파(31명) 순이었다.

무단횡단 사망사고가 가장 많은 구간은 마포구 신촌로 이대역~아현역과 강서구 공항대로 송정역 2번 출구 앞이 꼽혔다. 이 두 구간은 최근 5년간 각각 5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무단횡단이 가장 많이 이뤄지는 시간은 새벽 5~7시였다. 계절별로는 겨울철(11월~1월까지)에 많이 발생했다.

한편 도로교통공단이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무단횡단 경험자들은 무단횡단을 하는 이유로 횡단보도가 멀기 때문(51.6%), 자동차가 와도 충분히 안전하게 횡단할 수 있기 때문(23.7%) 등을 꼽았다.

경찰은 최근 5년간 무단횡단 사망사고 발생장소 500개소를 선정, 발생시간·월별·무단횡단 유형별 등을 고려해 위험도에 따라 3개 등급으로 나누어 특별관리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중앙 간이분리대 설치도 늘려갈 계획이라고 했다.  

http://news.joins.com/issue/10871

관련기사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