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12일), 트럼프-김정은 '세기의 담판 5시간' 시간표 나왔다

‘세기의 핵 담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세기의 핵 담판’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중앙포토]

백악관이 12일 오전 '세기의 담판' 시간표를 내놨다.
  

싱가포르에서 이날 열리는 6·12 북미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오전 9시(싱가포르 현지시간) 상견례를 한다. 우리 시간으로 오전 10시다.
 
현지시간으로 오전 9시 15분 1:1 단독정상회담을 하며 오전 10시 확대정상회담을 한다. 세간의 이목은 두 사람이 단둘이 만나는 '45분'에 집중되고 있다. 이후 오전 11시 30분 업무 오찬을 한다. 이로부터 4시간 30분 후인 오후 4시 기자회견을 예정하고 있다. 우리시간으로 오후 5시다. 어느 한쪽이 협상장을 뛰쳐나가거나 협상이 결렬되지 않으면 이때 양측의 공동합의문 또는 공동성명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 
 
세간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회담을 '1차 회담'으로 공지한 만큼, 큰 틀에서 비핵화 방향을 합의하는 수준의 공동성명이 나올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백악관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 30분 센토사 섬의 카펠라 호텔을 출발해 오후 8시 파야 레바르 공군기지에서 미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를 예정이다. 워싱턴 DC에는 미국 동부시간 기준으로 13일 오전에 도착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싱가포르에 더 오래 머무를 예정이었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일찍 싱가포르를 떠나기로 출발 일정을 못 박으면서 출국 일정이 앞당겨졌다. 로이터 통신은 10일(미국 현지시간) 김 위원장이 회담 당일인 12일 오후 2시에 떠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 당국자를 인용해 11일 김 위원장이 '데드라인'을 통보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도 출발 일정을 앞당겼다고 전했다.
 
사실상 북한과의 일정은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로 5시간가량으로 예상된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