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은, 밤9시 깜짝 시티 투어 … 트럼프 친구 호텔 방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이 11일 오후 숙소인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을 나서고 있다. 현지 매체는 김 위원장 일행이 이날 마리나 베이 샌즈 등 시내를 둘러봤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차량이 11일 오후 숙소인 싱가포르 세인트레지스 호텔을 나서고 있다. 현지 매체는 김 위원장 일행이 이날 마리나 베이 샌즈 등 시내를 둘러봤다고 보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오후 싱가포르 투어에 나섰다. 김 위원장은 이날 계속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에 머물다 오후 8시57분(현지시간)쯤 숙소를 나섰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이수용 당 부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싱가포르에 온 북한 고위급 인사 대부분이 동행했다.
 

대표 관광특구 마리나 베이 찾아
샌즈호텔 스카이파크서 야경 봐
한국 건설사가 만든 건물로 유명
미 자본투자 대비한 시찰 분석도

호텔을 나선 김정은 일행은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인 마리나 베이 쪽으로 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후원자 겸 친구인 셸던 애덜슨 회장이 소유한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부근에는 소총으로 무장한 경찰이 배치됐다. 김정은은 이 호텔의 스카이 파크에 올라 싱가포르 야경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 1층에는 카지노도 설치돼 있다. 이어 인근의 비치아트센터와 에스플라네이드 극장도 둘러봤다고 한다. 그가 낮에는 가만히 있다가 밤에 투어를 한 건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의가 마무리됐음을 시사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싱가포르 자본주의의 결실을 탐색하러 김정은 일행이 야간 외출을 했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이날 야간 시찰에 대해 여러 가지 얘기가 나왔다. 우선 12일 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접점 찾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북한이 관광특구 개발에 큰 관심을 갖고 있는 상황에서 부동산 개발과 카지노 운영에 경험이 많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통 화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특히 이날 김정은이 시찰한 마리나 베이 리조트는 야경과 관광자원이 밀집된 관광 명소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비핵화를 받아들이면 미국은 자본 투자, 개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 옥상에 야경이 빼어난 전망대가 있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수영장 시설이 있는 것도 김정은의 눈길을 끌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 호텔은 건물 세 동의 옥상을 연결하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한국 쌍용건설이 건설해 2010년 문을 열었다. 이는 남북과 트럼프 대통령의 연결 고리가 될 수도 있다.
 
싱가포르=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특별취재팀
김현기·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예영준·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정용수·이철재·전수진·유지혜·박유미·윤성민 기자, 강민석 논설위원, 김민석 군사안보연구소장, 오영환 군사안보연구소 부소장, 이영종 통일문화연구소장,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