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트럼프 40분 통화 “종전선언 논의”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4시30분 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통해 종전선언과 정상회담 이후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역사적 정상회담을 불과 17시간30분 앞둔 시점이었다.
 

문 대통령 “기적 같은 회담 성과를”
트럼프 “폼페이오 보내 결과 설명”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40분간의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진행된 북·미 간의 논의 내용을 문 대통령에게 설명하고, 북·미 회담에서 성공적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고 말했다.
 
대화 중에는 특히 종전선언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고 한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화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의견을 모아 가는 과정이라기보다 정보 공유 차원이었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사전 조율에 대해서도 “북측과 어떤 의견이 오갔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종전선언 합의에 서명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도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한 한·미 공조 방안에 대해 문 대통령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공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돌렸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우리 한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며 “북·미 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 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