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① 트럼프 첫 악수 살살 잡을까 꽉 쥘까 ② 스위스 유학 김정은 영어로 인사할까 ③ 키 차이 20㎝, 앉은 채로 사진 찍을까

12일 오전 9시 시작될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맨 처음 어떤 만남을 연출할까. 두 정상의 회담은 비핵화 의제를 논의하기 전 첫 눈빛을 나누는 데부터 시작이다.
 
양 정상의 첫 만남을 장식할 악수부터 관심거리다. 트럼프 대통령은 타국 정상을 만났을 때 짓궂은 방식으로 악수하는 것으로 악명이 높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의 첫 만남에선 19초 동안 손을 놓지 않는 긴 악수로 상대를 당황시켰고, “악수할까요?”라고 묻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말은 무시한 채 딴청을 피웠다. ‘역습’을 당할 때도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손등에 손가락 자국이 하얗게 남을 정도로 손을 꽉 잡아 트럼프 대통령이 얼굴을 찌푸리기도 했다. 김 위원장도 의외의 악수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적극적 인사를 건네며 기선 제압을 시도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4·27 남북 정상회담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작별인사로 깜짝 포옹을 했었다. 자신이 청소년기를 보냈던 유럽 스타일로 상대를 세 번 포옹하는 방식이었다.
 
김 위원장이 영어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인사를 건넬지도 관심거리다. 스위스 유학파인 김 위원장은 영어로 대화가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 위원장과 만난 적이 있는 한 캐나다 인사는 익명을 전제로 중앙일보에 “김 위원장은 내 말을 통역이 다 끝나기도 전에 이해했다”며 “김 위원장의 영어는 수준급”이라고 말했다. 국제적 지도자라는 인상을 남기기 위해 김정은이 영어로 인사를 건네는 방법도 고려할 법하다. 김 위원장은 10일 리셴룽(李顯龍) 싱가포르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통역이 아직 자리하지 않은 상황에서 리 총리가 “(사진기자들을 위해) 악수를 한 번 더 하자”고 하자 고개를 끄덕이며 응했었다.
 
관련기사
 
양측의 사진 촬영 방식도 관심거리다. 트럼프 대통령의 신장은 190㎝, 김 위원장은 170㎝가량이다. 트럼프 대통령보다 작다는 인상을 주고 싶지 않은 김 위원장이 앉은 채로 사진 촬영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의전 총책임자였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싱가포르에 수일간 머무르며 다양한 시나리오를 챙겼을 것으로 보인다.
 
싱가포르=전수진 기자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특별취재팀
김현기·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예영준·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정용수·이철재·전수진·유지혜·박유미·윤성민 기자, 강민석 논설위원, 김민석 군사안보연구소장, 오영환 군사안보연구소 부소장, 이영종 통일문화연구소장,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