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제 끝내달라”는 말에 장애인 딸 목 조른 어머니 입건

청주 흥덕경찰서 전경

청주 흥덕경찰서 전경

자신의 장애를 비관해 생을 마감시켜 달라는 딸의 목을 조른 50대 모친이 경찰에 붙잡혔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촉탁살인미수 혐의로 A(58·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전 11시15분께 청주시 흥덕구 자신의 집에서 딸 B씨의 목을 조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딸이 의식을 잃자 곧바로 119에 신고했으며, 응급처치를 받은 B씨는 생명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서 “척추 장애와 우울증을 앓던 딸이 죽여달라고 수차례 말해 술김에 목을 졸랐다”고 진술했다.
 
B씨는 어머니에 대한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뜻을 경찰에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