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완전 비핵화 1년 될지 2년 될지 … 회담 한 번으로 해결 안 돼”

문재인

문재인

문재인(얼굴) 대통령은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도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의 회담 한 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며 “이제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 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뒤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남북관계 개선이 함께 가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의 대화에만 기댈 수는 없다”며 “남북 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가 좋아지면 북·미 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 관계가 좋아지면 남북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가야 한다”며 이번주부터 시작되는 남북 군사, 적십자, 체육회담 등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선 북·미 정상회담과 관련한 한국의 준비 상황과 대응 방안에 대한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보고가 이뤄졌다. 김의겸 대변인은 “두 정상의 회담, 담판에서 어떤 내용이 나오느냐에 따라 그 내용을 면밀히 살펴보고 미·북과 향후 정치 일정과 내용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2일 북·미 정상회담 결과가 나오는 대로 별도의 입장을 표명할 계획이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특별취재팀
김현기·정효식 워싱턴 특파원, 예영준·신경진 베이징 특파원, 정용수·이철재·전수진·유지혜·박유미·윤성민 기자, 강민석 논설위원, 김민석 군사안보연구소장, 오영환 군사안보연구소 부소장, 이영종 통일문화연구소장, 정영교 통일문화연구소 연구원, 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