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싱가포르 자본주의 결실을 탐색” 야간 투어 나선 김정은

1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11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방문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로이터=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을 위해 싱가포르를 방문 중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1일 오후 싱가포르 투어에 나섰다. 
 

카지노 있는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방문
김여정·김영철 등 북한 최고위급 동행

김 위원장은 이날 계속 숙소인 세인트 레지스 호텔에 머물다 오후 8시 57분(현지시간)쯤 숙소를 나섰다.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을 비롯해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이수용 당 부위원장, 이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등 싱가포르에 온 북한 고위급 인사 대부분이 동행했다.
11일 밤 싱가포르 투어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장관(왼쪽)과 옹예쿵 교육장관(오른쪽)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외교장관 페이스북]

11일 밤 싱가포르 투어에 나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싱가포르 외교장관(왼쪽)과 옹예쿵 교육장관(오른쪽)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비비안 발라크리슈난 외교장관 페이스북]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방문했다. [EPA=연합뉴스]

북미 정상회담을 하루 앞둔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을 방문했다. [EPA=연합뉴스]

 
호텔을 나선 김정은 일행은 싱가포르의 관광 명소인 마리나 베이 쪽으로 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후원자인 셸던애덜슨 회장이 소유한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 부근에는 소총으로 무장한 경찰이 배치됐다. 
 
김정은은 이 호텔의 스카이 파크에 올라 싱가포르 야경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 1층에는 카지노도 설치돼 있다. 이어 인근의 비치 아트센터와에스플라네이드 극장도 둘러봤다고 한다. 
 
사진제공: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

사진제공: 정승인 세븐일레븐 대표

김정은은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 스카이파크를 둘러본 뒤 내려올 때 ’교란술’을 썼다. 호텔 측은 세개의 엘레베이터중 유리창가 쪽 엘레베이터의 운행을 중지시켰고, 그 앞에서 여러 명의 북한 경호원들이 대기했다. 
 
이에 유리창 밖에 기자들이 몰리자 경호원 중 한명이 운행이 멈췄던 엘레베이터에 타는 호텔 직원에게 무엇인가를 말했다. 곧 엘레베이터가 꼭대기층으로 올라갔다. 하지만 김정은이 내린 엘레베이터는 오른쪽 두번째, 창에서 가장 먼 쪽의 엘레베이터였다. 취재진을 의식해 일부러 다른 엘레베이터를 이용해 내려온 것으로 보인다.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로이터=연합뉴스]

1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마리나 베이 샌즈 호텔을 방문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로이터=연합뉴스]

11일 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앞두고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입구에서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다. 정용수 기자

11일 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앞두고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입구에서 삼엄한 경비가 펼쳐지고 있다. 정용수 기자

 
11일 저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앞두고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측은 '전망대를 8시부터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정용수 기자

11일 저녁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문을 앞두고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측은 '전망대를 8시부터 폐쇄한다'는 안내문이 붙었다. 정용수 기자

그가 낮에는 가만히 있다가 밤에 투어를 한 건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의가 마무리됐음을 시사한다는 관측이 나왔다. 싱가포르 일간지 스트레이츠타임스는 “싱가포르 자본주의의 결실을 탐색하러 김정은 일행이 야간 외출을 했다”고 전했다. 
 
이날 야간 시찰에 대해 여러 가지 얘기가 나왔다. 우선 12일 회담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과의 접점 찾기에 나섰다는 것이다. 북한이 관광특구 개발에 큰 관심을 가진 상황에서 부동산 개발과 카지노 운영에 경험이 많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공통 화제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특히 이날 김정은이 시찰한 마리나베이 리조트는 야경과 관광자원이 밀집된 관광 명소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북한이 비핵화를 받아들이면 미국은 자본투자, 개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공언한 상태다. 마리나베이샌즈 호텔 옥상에 야경이 빼어난 전망대가 있고 세계적으로 유명한 수영장 시설이 있는 것도 김정은의 눈길을 끌었을 것으로 보인다. 
 
또 이 호텔은 건물 세동의 옥상을 연결하는 독특한 디자인으로 한국 쌍용건설이 건설해 2010년 문을 열었다. 이는 남북과 트럼프 대통령의 연결고리가 될 수도 있다.
싱가포르=정용수·전수진·유지혜 기자 nky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