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채용비리' 신한은행 본사·인사담당자 거주지 압수수색

신한금융그룹은 은행 부문의 안정적인 이익 증가와 함께 비은행 부문의 실적 개선이 함께 이뤄지면서 종합금융그룹으로서 이익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은 2분기 중 자산 성장이 재개되고 순이자 마진이 2분기 연속 개선되면서 핵심 이익인 이자 이익이 전년동기대비 6.1% 성장했다.  [사진제공=신한금융지주]

신한금융그룹은 은행 부문의 안정적인 이익 증가와 함께 비은행 부문의 실적 개선이 함께 이뤄지면서 종합금융그룹으로서 이익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 특히 신한은행은 2분기 중 자산 성장이 재개되고 순이자 마진이 2분기 연속 개선되면서 핵심 이익인 이자 이익이 전년동기대비 6.1% 성장했다. [사진제공=신한금융지주]

임직원 자녀 특혜 채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11일 신한은행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박진원 부장검사)는 11일 9시 30분쯤부터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사 인사부와 감찰실 등 사무실과 당시 인사담당자들의 거주지 등을 압수수색 중이다.  
 
앞서 금융감독원은 신한은행·카드·캐피탈·생명 등 신한금융그룹 계열사를 조사한 결과 총 22건의 특혜채용 정황이 확인됐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