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면 위 묘한 그림자···'독전' 마약공장 염전마을 가보니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주변에 세워진 풍력발전기.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주변에 세워진 풍력발전기.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속 그곳] '독전'의 마약 공장은 '광백사 염전'
 
※이 기사에는 영화 스포일러가 포함돼 있습니다.

전남 영광군 백수읍 하사리 염전 마을에서 촬영
염전 주변에 거대한 풍력발전기 수십대…이국적 풍경 연출
주민 "천일염 생산지가 마약 공장으로 인식될까 걱정"도

 
어둠이 깔리기 시작한 염전은 고요했다. 네모반듯한 염전에 가둬진 바닷물 위로 하늘이 반사됐다. 적막감이 감도는 너른 염전 이곳저곳을 흰색 장화를 신은 중년 부부가 부지런히 돌아다니며 손발을 맞췄다. 금세 하얀 소금이 수북이 쌓였다. 전남 영광군 백수읍 하사리 염전마을은 더없이 평화로웠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서해안에서 직선거리로 약 1㎞ 떨어진 하사리 염전마을. 1952년 무렵부터 개발되기 시작해 지금의 모습을 갖췄다. 북쪽으로는 영광 굴비로 유명한 법성포(법성면)가 있다. 짭조름한 굴비를 절이는 ‘섶간’을 할 때 쓰는 천일염을 생산하는 염전마을 주민의 그을린 얼굴엔 고단함이 묻어있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하사리 염전마을을 직접 보면 한동안 멍해진다. 인근에 세워진 50기 안팎의 거대한 풍력발전기에 시선이 끌려서다. 100m가 넘는 기둥에 세 방향으로 뻗은 거대한 프로펠러는 어디 다른 나라에 온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동이 틀 무렵이나 석양이 질 때 보면 염전 수면 위로 그림자가 져 더욱 묘한 기분이 든다.
 
영화 '독전' 스틸컷. [사진 포털사이트 '다음' 영화]

영화 '독전' 스틸컷. [사진 포털사이트 '다음' 영화]

 최근 개봉한 영화 ‘독전(감독 이해영)’에는 하사리 염전마을이 나온다. 카메라는 줄줄이 늘어선 대형 풍력발전기를 천천히 비추며 염전마을의 빼어난 풍광을 보여준다. 이하준 미술감독은 영화 소개 글에서 “국내에 있는 염전은 거의 다 (가)본 것 같다”며 촬영지 선정에 얼마나 고민했는지를 내비쳤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프리랜서 장정필

 
아시아 최대 규모의 마약밀매 조직을 추적하는 형사 이야기를 다룬 영화 ‘독전’에서 ‘태안의 소금공장’으로 나오는 하사리 염전은 은밀히 마약을 생산하는 공간으로 묘사된다. 도시와 동떨어져 있는 분리된 공간으로서의 염전 분위기가 극대화된다. 이해영 감독은 일상적인 장소를 통해 작품의 현실성을 높이기 위해 염전을 마약 제조 장소로 선택했다고 한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사진은 영화에서 마약공장으로 나오는 소금 창고.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사진은 영화에서 마약공장으로 나오는 소금 창고. 프리랜서 장정필

 
염전에 있는 까만 외관의 독특한 건축물은 음산하고 어두운 느낌을 준다. '독전' 속 마약 제조가 이뤄지는 공간이다. 실제로는 염전에서 생산한 소금을 쌓아두는 창고다. 소금에서 수분이 완전히 날아가면 포대에 담는 곳이다. 나무로 뼈대를 세운 뒤 얇고 납작한 검은색 고무를 바깥쪽에 외장재로 둘러 비와 바람을 막는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영화에서 마약 공장으로 그려지는 소금 창고.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영화에서 마약 공장으로 그려지는 소금 창고. 프리랜서 장정필

 
영광 지역에는 전체 559만㎡ 규모의 염전이 있다. 이 가운데 366만㎡가 염산면에 있고, 나머지 193만㎡가 백수읍 염전이다. ‘독전’은 백수읍 하사리 염전마을에서도 최대 규모로 꼽히는 약 84만2000㎡ 규모인 ‘광백사’ 염전 일대에서 촬영됐다. 광백사는 1953년 전남 1호 주식회사로 문을 연 ‘광백산업㈜’을 줄여 부르는 표현이다. ‘영광’에서 ‘광’을, ‘백수읍’에서 ‘백’을 따와 이름을 붙였다. 당시 전매청에서 근무하던 창업주가 주변인 2명과 함께 자본을 모아 만들었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내 소금 창고 내부.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내 소금 창고 내부. 프리랜서 장정필

 
염전 촬영은 지난해 2월 무렵부터 약 한 달간 이뤄졌다. 염전은 10월부터 4월 초까지 휴업을 한다. 겨울철 염전이 운영되지 않는 기간에 촬영이 진행됐다. 소금이 없어 빈 상태의 염전 창고, 주변에 세운 비닐하우스, 실제 사람이 사는 주택이지만 영화 속에서 경찰의 잠복 공간인 ‘소금공장’ 옆 콘크리트 건물 등지가 주요 촬영 공간이다.
 
영화 '독전' 스틸컷. [사진 포털사이트 '다음' 영화]

영화 '독전' 스틸컷. [사진 포털사이트 '다음' 영화]

염전을 영화 촬영 장소로 제공하는 데 대한 우려도 있었다. 소금과 흰색 마약이 얼핏 보기에 비슷해 영광 천일염에 대한 괜한 부정적인 인식이 생길지 모른다는 걱정이다. 광백사로부터 염전을 임차해 소금을 생산하며 영화 촬영 공간을 제공한 창고 주인 서성희(60)씨는 “다른 영화도 아닌 마약 사건을 소재로 한 영화인 데다가 염전이 마약 생산 공장으로 그려진다고 해서 고민이 깊었다”고 말했다. 야간 촬영 때 쓰는 발전기 소음과 조명 탓에 날벌레가 몰려들어 주변 염전 임차인들까지 고생하기도 했다. 스태프들은 이들과 밥차에서 맛있는 음식을 나눠 먹으며 미안함을 표시했다고 한다.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영화에서 형사들의 잠복 공간으로 나오는 건물은 실제로는 주택이다. 프리랜서 장정필

영화 '독전' 속 촬영지인 영광 광백사 염전. 영화에서 형사들의 잠복 공간으로 나오는 건물은 실제로는 주택이다. 프리랜서 장정필

 
 
‘독전’은 개봉 보름여 만에 450만 관객을 돌파할 정도로 흥행 중이지만, 정작 영화 촬영에 협조한 염전 임차인 상당수는 관람하지 못했다. 지난 4월 들어 염전 운영이 다시 시작돼 눈코 뜰 새 없이 바빠진 데다가 영광 지역에 영화관이 없어서다. 제작진은 염전 운영자들이 인근 도시인 광주광역시에서 영화를 관람할 수 있게 영화표를 선물했다. 광백사 김혜경 공동대표는 “영화 ‘독전’ 흥행 돌풍을 타고 영광 천일염도 소비자들에게 사랑을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광=김호 기자 kimh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