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朴정부 유산'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혁신성장 위해 쓴다



【세종=뉴시스】이윤희 기자 = 정부가 박근혜 정부 때 만들어진 창조경제혁신센터를 혁신성장의 교두보로 활용할 방침이다. 이전 정부의 유산을 지워버리기보다는 새정부 기조에 맞춰 재활용하는 모양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하남 스타필드에서 열린 신세계그룹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혁신성장을 하는데 있어서 17개 창조혁신센터를 교두보로 활용하는 것에 대해 흔쾌히 수락했다"며 "창조혁신센터를 중심으로 지역에 대한 혁신성장에 매진하라고 특별히 당부했다"고 전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는 박근혜 정부가 주요 경제정책이었던 창조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전국 17개 시도에 만든 거점 공간이다. 정부의 성장 전략이 창조경제에서 혁신성장으로 변화하면서, 그동안의 정책 시야에서는 다소 가려진 감이 있었다.



하지만 혁신성장 가속화를 고심하던 김 부총리가 지역 혁신성장 활성화를 위해 과거의 거점을 재활용하자는 의견을 냈다. 문 대통령이 주저없이 동의를 표하면서 다시금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수면위로 떠오를 전망이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처음으로 혁신성장관련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혁신성장 가속화 방안을 논의한 뒤 대통령에게 회의 내용을 보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총리는 "(오늘이)마침 대통령에게 정기 보고하는 날이었다"며 "혁신성장 관련 보고 말씀을 드리고 기업들과 소통에 대한 상황과 앞으로의 계획을 말씀드렸다. 대통령께서 적극 장려를 하고, 기재부나 다른 경제부처에서 기업들과 소통을 적극적으로 하라는 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sympathy@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