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부싸움 도중 흉기로 아내 찌른 남편, 스스로 숨진 채 발견

부부싸움 중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태에 빠뜨린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부부싸움 중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태에 빠뜨린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부부싸움 중 아내를 흉기로 찔러 중태에 빠뜨린 6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아내는 현재 병원에서
서서히 회복 중
생명 지장 없어

7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강동구 성내동 다세대주택에서 60대 남성 A씨(69)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가 자신의 아내 B씨(64)를 흉기로 찌른 후 딸에게 전화해 “내가 엄마를 죽였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씨가 딸과 전화를 끊은 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가 도착하기 전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A씨와 함께 발견된 B씨는 흉기에 복부를 찔린 상태로 발견됐다. B씨는 중태에 빠졌다가 현재 회복 중으로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B씨의 건강이 회복되는 대로 정확한 싸움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은 피의자 사망에 따른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