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스캔들’ 가세한 공지영 “또 욕 듣겠구나 각오했다”

공지영 작가. 김준희 기자

공지영 작가. 김준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와 배우 김부선의 스캔들 논란과 관련, 시사인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를 공개해 화제가 된 공지영 작가가 심경을 밝혔다.  
 
공 작가는 이날 오후 트위터를 통해 “오늘 밤부터 더 심하게 저에 대한 공격이 들어올 거라 예상한다”며 “늘 듣던 욕을 제 사생활까지 합쳐 또 듣겠구나 각오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혼한 상처가 왜 비난받아야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보고 들은 걸 말했고 그다음은 시민들, 시간들, 신께서 알아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학 때는 진리가 우리를 서대문 경찰서로 인도하더니 이제 진리가 저를 고단하게 한다”며 “그래도 작가의 조국은 진실이고 작가의 친구도 진실이다”고 덧붙였다.
 
 
앞서 공 작가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후보의 스캔들 논란을 언급하며 “2년 전 주진우 기자와 차를 타고 가다가 차기 대선 주자 이야기가 나오게 됐다. 당시 주 기자가 정색하며 ‘김부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얘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공 작가는 “내가 배신하게 되는 걸까 (고민했으나) 그래도 저 침묵은 주 기자답지 않다”며 “김부선씨를 한 번도 본 적 없지만 그래도 내가 보고 들은 게 있는데 그냥 침묵하는 것은 비겁하다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