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불륜 지적 아니다” 김영환이 스캔들 폭로한 이유는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와의 관련해 폭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바른미래당 김영환 경기도지사 후보가 7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 후보의 여배우와의 관련해 폭로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김영환 바른미래당 경기지사 후보가 7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날 오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을 폭로한 기자회견과 관련해 추가 입장을 밝혔다.
 
김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제가 지적한 건 (이 후보의) 불륜이 전혀 아니다”며 “정치적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이건 정말 우리가 바라던 민주화가 아니기 때문에 네거티브라는 비난을 받으면서도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이 후보의 스캔들과 관련, 시사인 주진우 기자와의 대화를 공개한 공지영 작가의 페이스북 게시물을 공유한 뒤 “제 외침에 응답이 오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공 작가는 글에서 과거 주진우 기자가 자신에게 “김부선 문제 때문에 요새 골머리를 앓았는데, 다 해결됐다. 겨우 막았다는 얘기를 했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 후보의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배경으로 “이 후보가 전 국민을 상대로 사기극을 하고 있으며, 은폐하는 과정에서 여배우에 대한 인격살인을 하고도 전혀 반성이 없었다. 또 너무 많은 사람이 내 편이란 이유로 집단으로 침묵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여배우가 지금 진실로 원하는 게 무엇인지 저는 모른다. 하지만 제가 편들어주는 것이 그동안의 고통과 외로움에 위로가 되었다니 참 다행”이라며 “지금은 여배우의 말을 믿어주는 것이 정의”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가 “배우 김부선과의 관계나 사생활 문제에 대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진심으로 진실을 고백하고 여배우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구체적인 증거 없이 일각의 주장만으로 사실관계를 호도해서는 안 된다”고 반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