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김부선 가방 든 사진있다면 왜 공개 안했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7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이재명 후보 캠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가 7일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 이재명 후보 캠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는 자신을 둘러싼 ‘여배우 스캔들’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며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또 자신이 등장한 사진에 대해선 “제가 갔으면 제 사진을 (증거로) 내야 한다”며 “말이 안된다”고 했다.    
 
이 후보는 7일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에 출연해 ‘바른미래당 김영환 후보가 오전에 국회에서 여배우 김부선씨와 관련한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했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김부선씨는 이재명 후보가 김부선씨의 가방을 들고 있는 사진을 찾고 있다고 하는데, 그 사진이 확인되면 후보를 사퇴할 것이냐’를 묻는 질문에 “있으면 여태까지 왜 안 냈겠느냐”고 되물으며 “그런 가정을 하면 안된다”고 재차 말했다.  
 
이 후보는 “‘이런 설이 있으니까 아니라는 걸 증명해라?’ 이러는 건 옳지 않다”며 “사실을 주장할 것이 아니라 근거를 대는 게 합리적이다. 지난 토론회 때 보여드렸지만 어떤 사람이 누군가를 가해하는 장면도 부분만 보면 반대로 보일 수 있다. 저는 국민 여러분의 판단 수준이 과거와는 다르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동안 입장을 밝힌 대로 김부선 씨와는 양육비 상담과 관련해 집회현장 등에서 몇 차례 만난 게 전부라고 분명히 밝혔다.
 
이 후보는 “그때 당시 시간이 없어 사무장한테 그 일을 맡겼고 김부선 씨가 성남까지 와서 상담하고 갔다. 그 후 사무장에게 보고받았더니 이미 양육비를 받은 상태였다. 그래서 그 일을 못 하게 됐고 그게 전부”라며 변호사와 의뢰인 관계로 만난 일 외에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제기한 김영환 후보와 김부선씨에 대해 “선거가 끝난 후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